센터소개

커뮤니티

HOME > 센터소개 > 커뮤니티

[성공사례] IM 훈련 (감각운동통합훈련)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582회 작성일 20-03-11 14:06

본문

1. 조○○ (관양여중 2학년)

 

 기간: 2008년 8월(15회 훈련)

 

훈련 전

(상담)

 선택적 집중력이 떨어지고 공부를 해야겠다는 동기가 없으며 짜증이 심하고 잡념이 많음. 평소 늘 반에서 7~8등 정도 유지.

IM 15회

훈련 후

9월

 중간고사에서 반 1등. 짜증이 나지 않고 선택적 집중력이 올라 갔으며 공부를 더 잘해 보겠다는 동기유발이 생겼다고 함.

2009년 7월

 기말고사 전교 8등. 집중력이 확실히 좋아졌으며 1년이 지났어도 유지가 된다고 스스로 말함.

 

 

2. 김○○ (초등 3학년)

기간: 2009년 7월 ~ 8월

 

훈련 전

(상담)

 병원에서 ADHD 진단(1년간 약물치료), 사회성 부족(바보라고 놀림 받음) 눈 깜박이고 끙끙 앓는 소리, 틱/발음이 안좋고 더듬기도 해 1년간 언어치료. 약 먹은 뒤 더욱 위축이 되어 쳐다보지 못하고 친구랑 어울리지 못하며 장소를 막론하고 책을 끼고 봄. 운동도 잘 못함.

훈련 과정

태도 변화

1~5회

 몸이 매우 뻣뻣하고 균형을 잘잡지 못하며 특히 뒤로 돌아 훈련할 때 춤추듯이 흐느적거림. 계속 힘들다고 짜증을 내며 장난치듯 함. ‘킁킁’ 소리를 많이 냄.

6~10회

 훈련시간이 흐를수록 충동적, 짜증, 분노, 산만, 검사보다 평소 훈련 점수가 더 낮게 나옴.

 몸 여기저기가 가렵다고 계속 긁고 꼼지락 거리느라 훈련을 제대로 못함. 몸이 매우 뻣뻣해 리듬을 맞추지 못하고 손을 잡아 주어야만 균형 유지. 그러나 전체적으로 많이 차분해지고 집중이 좋아짐. 점수는 처음과 비슷한 수준임.

11~14회

 “이런걸 해서 뭐해요, 하나도 달라지지 않는데” (부정적)

 계속 밉상 맞은 말을 하면서 말을 듣지 않음.

 ‘킁킁’ 소리는 거의 사라짐.

 엄마: 초인종 누를 때 마구 누르지 않고 기다린다. 짜증을 덜 낸다. 글자 쓸 때 크기가 제멋대로이고 영어 철자 크기 구분이 되지 않았는데 이제는 많이 또박또박 쓰게 되었다.

15~18회

 15회부터 점수 대폭 낮아짐. 균형을 잘 못잡지만 열심히 하고 점수에 관심을 갖기 시작함.

 엄마: 타지 못하던 자전거를 잘 타고(균형 감각 상승) 학습지 수학 문제를 실수로 많이 틀렸는데 거의 틀리지 않고, 복잡한 문제는 회피했었는데 수월하게 풀게 됨. 많이 명랑해지과 활달해짐. 전체적으로 큰 효과를 봤다고 함.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